AAC로 음원 관리하기: MP3와의 비교

스펙트럼 분석 결과를 올리는 김에 AAC 코덱의 우수성을 설파하고자 새로운 게시물을 올립니다.

하나의 원음 파일을 다양하게 변환하여 용량이 얼마나 주는지, 손실은 얼마나 발생하는지는지 보이고자 합니다.

글의 끝에 요약이 있습니다.

MP3: LAME version 3.99.5
AAC: QuickTime & CoreAudio

 

<실험 1>

소스: 16비트 FLAC 음원 (28.7메가)

to 320 CBR MP3 (8.7메가)

to 256 VBR AAC (7.3메가)

to 165 VBR MP3 (4.6메가)

to 160 VBR AAC (4.5메가)

 

<실험 2>

소스: 24비트 FLAC 음원 (166메가)

to 320 CBR MP3 (11.5메가)

to 256 VBR AAC (9.4메가)

to 165 VBR MP3 (5.9메가)

to 160 VBR AAC (5.9메가)

<요약>
1. 같은 용량이면 AAC가 MP3보다 2kHz 정도 더 정보를 담고 있다.
2. iTunes Plus 음원의 규격인 256kbps VBR AAC는 사실상 소스 음원과 파형에서 거의 차이가 없다. (ㄷㄷ)
3. 놀랍게도 소스가 제대로 된 24비트 음원일 때는 AAC와 MP3의 차이가 꽤 좁혀진다. 그러나 24비트 음원을 소스로 활용할 일이 거의 없기도 하고, 설사 그렇다 해도 AAC의 용량이 더 작다는 점은 변하지 않으므로 그냥 믿고 AAC로만 음원을 관리하면 된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