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C로 음원 관리하기: CD 리핑

이미 다양한 자료를 찾아보면 알 수 있듯이, aac 코덱은 mp3 코덱을 완전히 넘어섰다고 볼 수 있다.
거의 모든 측면에서 mp3와 비교해 상대적인 단점이 없는 것이다.

현재 무손실 파일로부터 aac 코덱 음원을 뽑아내는 방식은 다양하게 존재한다.
손실변환이기 때문에 프로그램 간 차이가 중요할 것인데, 크게 나누어봤을 때 iTunes를 통한 방식과 그 외의 방식으로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나누는 이유는 변환 알고리즘이 다르기 때문인데, iTunes를 통한 변환은 비공개 자체 인코더를 사용하고, 이외의 프로그램들은 대체로 Nero 인코더를 사용한다.
파형을 비교해보면, iTunes 자체 인코더의 품질이 더 우수하다.

따라서 가능하면 iTunes를 이용해 aac 파일을 만드는 것이 좋은데, 다만 iTunes가 아예 인식하지 못하는 flac 코덱 파일 등이 문제이다.
이런 경우에는 어차피 무손실 파일이니까 flac 파일을 별도 프로그램을 이용해 alac 파일로 만들고, 그 파일을 iTunes로 불러들여 aac로 변환하면 될 것이다.

일단 이 게시물에서는 CD를 리핑(ripping)할 때 iTunes를 이용해 aac 코덱을 뽑아내는 방법을 설명하기 위함이다.
기본 설정을 사용하지 않고, 약간의 조작을 추가할 것이다.

CD를 odd에 넣고 iTunes를 실행하면 이렇게 CD 트랙을 보여주는 화면이 뜬다.
아티스트 이름, 앨범 제목, 트랙 제목 등을 변경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 여기서 미리 수정해놓자.

이제 리핑 설정으로 가자.
“Command + ,”를 눌러서 일반 설정을 띄운 후에 ‘가져오기 설정’을 눌러도 되고, 앞서 확인한 CD 트랙 목록 화면에서 우상단의 ‘옵션’을 눌러도 된다.

그러면 이와 같은 ‘가져오기 설정’이 뜬다.
AAC 인코더를 선택하자.
세부 설정을 기본에서 조금 변경할 것이다.
사용자 설정으로 가자.

AAC 인코더 설정에서 바꿀 것은 크게 없다.
기본적으로 위 이미지의 설정을 추천한다.
AAC 코덱이 용량 대비 음질이 좋은 것은 사실이지만, 기본 설정은 너무 저용량을 추구하는 감이 있어서 비트레이트를 256으로 하겠다.
이 정도로 설정하면 mp3 코덱의 비트레이트 320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용량의 이점을 위해서 VBR을 택하는 것이 좋고(VBR 변환 성능이 후진 점이 Nero 인코더의 대표적 단점).
HE 인코딩은 기본 설정보다도 더 용량 효율을 추구하는 방식이다.
더 최근에 나온 알고리즘인 것은 사실이지만, 음악 감상용으로는 부적절하며 절대적 변환 성능 자체에 의문이 계속 제기되고 있기도 하므로 체크하지 말자.

변경한 설정을 모두 저장하며 창을 닫고, ‘CD 가져오기’를 눌러서 리핑을 하자.
리핑된 트랙들은 자동으로 iTunes 라이브러리에 추가된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